분류없음2013.01.03 20:41

2013년이 시작한 지도 벌써 이틀이 지나 1월 3일. 다른 블로그에서 2012년을 마무리하는 글들이 한참 올라오는 것을 보며 그 흐름에 꼭 보탠다는 의미가 아니더라도 개인적으로 여러 의미가 있는 해였기에 글을 쓰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다.

12월 29일부터 꼬박 며칠을 아팠다. 29일 토요일에는 아이를 데리고 눈썰매장에 갔다 왔는데 추운데 음식을 좀 급하게 먹어서 그랬는지, 체한 것처럼 몸이 힘들더니만 계속 며칠을 아팠다. 최근에 좀 중요하게 결정하고 실행해야 할 일이 있었는데, 그 일이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서 긴장이 풀려서 그런 것일 수도 있고, 대부분 마무리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보면 가장 중요한 일이 마무리가 안 되어서 그런 것 같기도 하다.

며칠을 앓고 나니, 새삼스레 건강의 중요함을 깨닫고, 또 약해진 몸을 겪고 나니, 평소에는 여러 가지 요소로 인해 가리워져 있던 내면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 보게 되기도 한다. 

2012년에는 참 여러 가지 일이 있었다. 연초부터 슬럼프를 겪기 시작해서 회사를 나갈까 말까 고민도 했었고, 그러다 정신 차리고 원래 목표로 했던 수준까지 내가 맡은 업무를 진행해 보자고 의욕적으로 조직 개편을 하자마자 회사의 희망퇴직 소식이 흘러 나왔다. 그러다 실제로 어떤 가치를 생산하는, 메타적인 업무가 아닌 실질적인 업무를 해 보고 싶다는 생각과 함께 개인적으로 해 보고 싶은 것도 있어서 일일수학이라는 서비스를 만들고 창업까지 진행되었다. 

2013년은 이제 갓 이틀이 지나서 1월 3일, 새해라는 이름에 맞게 올해도 큰 변화가 있을 것 같다. 2012년에는 어떻게 보면 환경에 맞추어 나가는 반수동적인 결정과, 이미 큰 환경이 결정되었으니 이 환경 아래서 내가 어떻게 할 것인가를 대응하는 반능동적인 결정, 그리고 창업이라는 개인으로서 크다고 보면 큰 결정까지 모두 혼합되어 있었는데, 2013년은 올 한 해 내내 내가 보다 능동적으로 삶을 대하고, 또 그렇게 행동하는 그런 한 해가 될 수 있기를 소망한다.

그리고 소망하는 것을 이루려고 노력하려한다. 



신고
Posted by 김범준 김범준티스토리